• 서울 12℃
    미세먼지 좋음
    B
  • 경기 13℃
    미세먼지 좋음
    B
  • 인천 12℃
    미세먼지 좋음
    B
  • 광주 14℃
    미세먼지 좋음
    Y
  • 대전 14℃
    미세먼지 좋음
    B
  • 대구 11℃
    미세먼지 좋음
    Y
  • 울산 9℃
    미세먼지 좋음
    H
  • 부산 9℃
    미세먼지 좋음
    H
  • 강원 12℃
    미세먼지 좋음
    B
  • 충북 12℃
    미세먼지 좋음
    B
  • 충남 13℃
    미세먼지 좋음
    B
  • 전북 13℃
    미세먼지 좋음
    Y
  • 전남 13℃
    미세먼지 좋음
    Y
  • 경북 11℃
    미세먼지 좋음
    B
  • 경남 11℃
    미세먼지 좋음
    H
  • 제주 12℃
    미세먼지 좋음
    Y
  • 세종 13℃
    미세먼지 좋음
    B
코로나 때문에.. 설자리 잃은 예술인
코로나 때문에.. 설자리 잃은 예술인
  • 양정은 기자
  • 승인 2021.01.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예술인들이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전시와 공연이 줄줄이 취소된데다
언제쯤 재개할 수 있을지도 몰라서 
생계난도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양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피아노 연주가 안서련 씨는
코로나 때문에
지난해부터 거의 1년간 
대부분의 공연을 접어야 했습니다. 

개인 연주회는 물론
각종 음악행사 등
계획돼 있던 공연이 줄줄이 취소됐고,
앞으로도 섣불리
공연을 열 수 없는 상황.  

수입도 급격히 줄어
포항에서 활동해온 지난 7년 이래  
경제적으로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서련// 피아노 연주자] 
"작년 이맘때 쯤 매출이 없는 상태로 시작해서 쭉 매출이 없었던 단계였죠. 그러다가 겨우 연말에 조금 공연을 할 수 있었는데 다시 또 매출이 급격하게 줄어들어서 0이 되는..예전에 비해서 절반 보다 더 못미치는 정도로 굉장히 적게 공연을‥ "

경제적으로만 
피해를 겪고 있는 건 아닙니다. 

집합 자체가 금지되면서, 
예술인들의 
창작이나 전시공간은 물론, 
연습 장소조차 
마땅치 않은 게 현실입니다. 

작품 전시를 준비해놓고도
코로나 때문에 
출품을 못하는 등
활동 자체에 심각한 제약을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서종숙//문화예술치유 기획]
"코로나 때문에 사람을 모으는 것도 힘들고 아이들을 위한 체험연극도 했었는데 아이들이 참여하는 것도 힘들었고. 같이 모인다는 자체가 다 어떻게 보면 불안한 시대. 그런게 힘들었어요" 

이런 가운데, 
포항문화재단은
창작과 모임공간이 부족해진 
지역 예술가들을 위해
'화상 공간'을 설치했습니다.

화상 시스템을 갖춰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회의나 모임, 연습 등을 할 수 있도록 
비대면 공간을 마련한 겁니다.

[인터뷰//황상해 팀장//포항문화재단 문화공간운영팀]
"예술활동이 멈춰 있는 상태잖아요. 이게 장기화 되면서 막연히 중단 될 수는 없는 상황에서, 예술인들도 이제는 비대면 방식으로 뭔가를 움직이려고 하고 있고 그렇게 해야만이 이분들도 지속적인 창작활동을 이어 갈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할 것 같아서"

이와 함께 공공미술 프로젝트나 
창작활동비 등으로  
예술인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어려움을 완전히 해소하기엔 부족한 실정입니다. 

코로나19로 
무대를 잃어버린 예술인들.

기약 없는 야속한 상황이
1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HCN 뉴스 양정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