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1℃
    미세먼지 좋음
    X
  • 경기 1℃
    미세먼지 좋음
    W
  • 인천 1℃
    미세먼지 좋음
    W
  • 광주 6℃
    미세먼지 좋음
    R
  • 대전 4℃
    미세먼지 좋음
    R
  • 대구 4℃
    미세먼지 좋음
    R
  • 울산 5℃
    미세먼지 좋음
    R
  • 부산 7℃
    미세먼지 좋음
    R
  • 강원 -1℃
    미세먼지 좋음
    X
  • 충북 2℃
    미세먼지 좋음
    R
  • 충남 4℃
    미세먼지 좋음
    R
  • 전북 6℃
    미세먼지 좋음
    R
  • 전남 5℃
    미세먼지 좋음
    R
  • 경북 4℃
    미세먼지 좋음
    R
  • 경남 15℃
    미세먼지 좋음
    R
  • 제주 7℃
    미세먼지 좋음
    R
  • 세종 4℃
    미세먼지 좋음
    R
영덕 천지원전 종지부.. 후폭풍 우려
영덕 천지원전 종지부.. 후폭풍 우려
  • 정필문 기자
  • 승인 2021.02.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취소된
영덕 천지원전 건설 부지에 대한
지정 고시해제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그동안 영덕 주민들이
상당한 피해를 겪어왔고,
특별 지원금 반납 문제도 있어서
후폭풍이 우려됩니다. 

정필문기자의 보돕니다.


[기사내용]

영덕읍 노물리 일대
천지원전 1,2호기 건설 예정 부집니다.

지난 2012년
원전 예정 구역으로 지정 고시한 지 9년 만에
산업부가 고시 해제에 착수하면서,
천지원전 사업에
사실상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그동안 영덕은
원전 추진을 둘러싼
주민 찬반 투표와,
갑작스런 사업 취소 등으로
적잖은 후유증에 시달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예정 부지 일대 주민들은 
정부의 일방적인 사업 취소 결정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특히 원전 예정지로 묶이며
지난 9년간 재산권 행사에도
상당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 주민 // 영덕읍 노물리]
"일방적인 산자부에서 취소한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보여지지 않나요? 지금 개발 같은 것도 제한되고 여러가지 피해를.."

[인터뷰 // 주민 // 영덕읍 노물리]
"우리도 이거 어장도 있는데, 먼저 누가 팔라고 한 거 못 팔고 놔뒀다가 헐값에 넘겼다. 그냥 막 넘어가도록 그래 했제.."

산업부는 고시 해제에 따른 
영덕군의 의견 회신을 요청했는데,
이에 대해 영덕군과 군의회 관계자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도,
주민 의견을 수렴해 
피해보상 대책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문제는 지난 2014년
원전 유치 특별지원금으로
정부로부터 받은 380억 원입니다.

그동안 이자까지 더해져
410억 원으로 늘었는데,
원전 사업이 취소된 이상
이를 다시 돌려줘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영덕군은
지역 발전에 사용할 지원금이고,  
정부가 원전 사업을
일방적으로 취소했기 때문에
섣불리 반납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정부가 영덕군을 상대로
소송을 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최종 백지화로 막을 내리게 된 
영덕 천지원전 사업.

하지만 이에 따른 주민 피해 보상과 수습은 
여전히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hcn뉴스 정필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