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1℃
    미세먼지 좋음
    X
  • 경기 2℃
    미세먼지 좋음
    R
  • 인천 1℃
    미세먼지 좋음
    W
  • 광주 6℃
    미세먼지 좋음
    R
  • 대전 5℃
    미세먼지 좋음
    R
  • 대구 5℃
    미세먼지 좋음
    R
  • 울산 5℃
    미세먼지 좋음
    R
  • 부산 16℃
    미세먼지 좋음
    R
  • 강원 0℃
    미세먼지 좋음
    X
  • 충북 3℃
    미세먼지 좋음
    R
  • 충남 5℃
    미세먼지 좋음
    R
  • 전북 6℃
    미세먼지 좋음
    R
  • 전남 5℃
    미세먼지 좋음
    R
  • 경북 5℃
    미세먼지 좋음
    R
  • 경남 15℃
    미세먼지 좋음
    R
  • 제주 7℃
    미세먼지 좋음
    R
  • 세종 5℃
    미세먼지 좋음
    R
"주소를 포항으로".. 인구회복 사활
"주소를 포항으로".. 인구회복 사활
  • 윤경보 기자
  • 승인 2021.02.1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최근 인구 늘리기에
사활을 걸고 있는 포항시가 
대대적인 '포항 주소갖기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인구 50만을 지키기 위해
지역사회 전반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하고 있는데,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됩니다. 

윤경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리포트]

[C.G]포항시 인구는
지난 2015년 51만9천5백여 명으로
52만 명에 육박했지만,
올해 2월 기준 50만2천9백여 명에 그치는 등
5년 만에 1만6천여 명이 줄었습니다.[C.G]

마지노선인 인구 50만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는데, 
50만 아래로 떨어질 경우 
남·북구청이 폐지되고,
보건소와 경찰서, 소방서 등의 
행정 조직이 2곳에서 1곳으로 
축소될 수 있습니다. 

또 50만 특례 혜택이 제한돼
지방교부세가 감소하는 등 
도시 위상의 추락이 불가피합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올해부터 전입자에게
포항사랑상품권을 30만 원씩을 지급하기로 하고,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그 결과 2주 만에
인구가 170여 명이 늘며
일단 반등에는 성공했는데, 
포항시는 '포항주소갖기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출범해
대대적인 캠페인을 전개해나갈 계획입니다. 

[인터뷰 //  이강덕 포항시장]"인구 50만 이상 회복 범시민 운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위원회를 통해서 여러가지 출산 지원금이나 주소갖기 운동이라든지, 우리 지역의 인구가 증가할 수 있는 각종 정책들을.."

범시민추진위원회에는 
포항지역 기업과 대학, 군부대, 
시민단체 등이 포함돼 있어
인구 유입에 적잖은 효과를 볼 것으로
포항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강석암 위원장 //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범시민추진위원회]"젊은 분들하고 여성분들에 대한 생각을 받아 들여가지고, 특히 애들 교육 환경이 서울 강남에 몰리듯이.."

그러나 
인구 감소를 
단순히 소액의 전입 지원금이나 
캠페인으로 극복하는 데는
분명 한계가 있기 때문에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합니다. 

기본적으로
일자리나 교육, 의료시설 등
실질적인 정주여건에서
경쟁력이 있어야 하고,
또 타 도시 대비 
눈에 띄는 출산 지원책도 필요합니다. 

실제 포항처럼 
인구 늘리기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경남 창원시의 경우, 
결혼하면 1억 원을 대출해주고
세 명의 자녀를 낳으면
이를 전액 탕감해주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나가고 있습니다.

인구 50만 붕괴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위기감 속에 시작된 
포항 주소갖기 운동.

전 시민적인 공감대를 형성하려는 시도와 함께
도시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근본적인 대처도 필요해 보입니다. 

HCN뉴스 윤경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