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미세먼지
    B
  • 경기
    미세먼지
    B
  • 인천
    미세먼지
    B
  • 광주
    미세먼지
    B
  • 대전
    미세먼지
    B
  • 대구
    미세먼지
    B
  • 울산
    미세먼지
    B
  • 부산
    미세먼지
    B
  • 강원
    미세먼지
    B
  • 충북
    미세먼지
    B
  • 충남
    미세먼지
    B
  • 전북
    미세먼지
    B
  • 전남
    미세먼지
    B
  • 경북
    미세먼지
    B
  • 경남
    미세먼지
    B
  • 제주
    미세먼지
    B
  • 세종
    미세먼지
    B
졸업생 11명..시골학교의 '작은 졸업식'
졸업생 11명..시골학교의 '작은 졸업식'
  • 윤경보 기자
  • 승인 2022.01.1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학교에서는
졸업식이 한창인데요. 

코로나 탓에 예전과 같은 분위기는
찾아보기 힘들지만,
그래도 학생수가 적은 시골학교에서는
나름대로 '작은 졸업식'을 개최해 
정겨운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윤경보 기자의 보돕니다. 


[기사내용]
[리포트]

전교생 68명의
포항의 한 초등학교.

이제 곧 중학생이 될
졸업생들이 
강당으로 들어서자
박수소리가 쏟아집니다.

이날 졸업식에 참석한 인원은
졸업생 11명을 포함한 28명.

학교 측은 고심 끝에
일부 교사들과 
학생 한 명당 학부모 한 명만 참석하는 
작은 졸업식을 열기로 했습니다.

방역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한, 
6년을 함께 한 제자들에게 
학창 시절의 추억을
남겨주고 싶은 것이
스승의 마음입니다.    

[씽크 // 김형만 교장 // 청하초등학교]"마지막 기억인데, 이 기억조차도 추억하지 못하게 된다면 자녀들이 나중에 성장할 때 얘기거리가 적고, 또 아쉬움이 클 것 같아서 감수하고, 이렇게 조촐하게.."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5학년 후배들은
미리 준비한 영상을 통해
아쉬운 마음과 축하의 마음을 함께 담아 
인사를 건넵니다.

[씽크 // 김지량 // 청하초등학교 5학년]"배움터에서 6년의 정성스러운 배움을 닦아 오늘 그 막을 내리는 언니, 오빠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졸업장 수여 등 
준비된 순서가 모두 끝나자
졸업생들은 꽃다발을 들고
친구, 가족들과 사진을 찍으며 
짧았던 졸업식을 마무리 합니다.

학생 수가 적어 
모두 한 반에서
6년 동안 함께 지내왔던 친구들이기에, 
코로나로 인해 
마음껏 뛰놀지 못했던
지난 2년의 시간이 더욱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인터뷰 // 이혜윤 // 청하초등학교 졸업생]"코로나 때문에 체험학습도 별로 못가고, 아쉽게 초등학교를 졸업해서 아쉬운 점도 많고, 다음에 코로나가 없어지면 친구들이랑 다 같이 놀러가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인터뷰 // 하서윤 // 청하초등학교 졸업생]"코로나 때문에 수학여행도 못 가고 아쉬웠는데, 막상 중학교 간다고 하니까 기대도 되고.. 코로나 때문에 가족들이 다 못 와서 아쉬워요."

학부모들은 그래도
졸업식 현장에 직접 참석해 
자녀를 축하해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회가 남다릅니다. 

[인터뷰 // 김미경 // 학부모]"다른 학교는 다 이렇게 부모가 참석 못하는 학교도 있고,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이렇게 저희는 작은 학교여서.."

코로나 때문에 
지난 2년을 고생하고, 
졸업식에서조차 
마스크를 벗지 못한 학생들.

초등학교 학창 시절의
추억과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이제 새로운 출발선에 섰습니다. 

HCN뉴스 윤경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