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미세먼지
    B
  • 경기
    미세먼지
    B
  • 인천
    미세먼지
    B
  • 광주
    미세먼지
    B
  • 대전
    미세먼지
    B
  • 대구
    미세먼지
    B
  • 울산
    미세먼지
    B
  • 부산
    미세먼지
    B
  • 강원
    미세먼지
    B
  • 충북
    미세먼지
    B
  • 충남
    미세먼지
    B
  • 전북
    미세먼지
    B
  • 전남
    미세먼지
    B
  • 경북
    미세먼지
    B
  • 경남
    미세먼지
    B
  • 제주
    미세먼지
    B
  • 세종
    미세먼지
    B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포항·구미 파업 장기화 우려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포항·구미 파업 장기화 우려
  • 포항통
  • 승인 2022.11.2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본부가
예고했던 대로 24일 0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대구·경북에선 
조합원 3천500여 명이 파업에 동참하고 있는데,
지역 산업계는 파업 장기화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오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화물연대 노조가
5개월 만에 운송거부에 들어갔습니다.

대구·경북에선
구미시청과 포항철강공단 등에서
조합원 3천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시 출정식을 열고
예고했던 파업을 강행했습니다.

이번 파업의 핵심 쟁점은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적용대상 확대입니다.

지난 6월 총파업 당시,
정부가 안전운임제를 
3년간 연장해주기로 했지만,
무엇보다 안전운임제 영구화가
제도적으로 정착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김동수 / 민주노총 화물연대 대구경북본부장 : 이번 파업은 입법이 될 때까지 무기한으로 파업을 하기로 조합원 총회에서 결의한 내용이기 때문에 법안이 통과돼서 입법이 될 때까지 저희들은 계속 투쟁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철강 화물을 담당하는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는
현재 시멘트와 컨테이너로 한정된 
안전운임제 적용대상을
철강 품목까지 확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기출 / 민주노총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장 : (안전운임) 3년 일몰제 당연히 폐지돼야 하고 철강 화물도 품목 확대가 돼야 합니다.
저희들도 포항시민이고 포항이 살아야 우리도 살고 이 투쟁 끝까지 하지만 이 모든 일에 저희들은 명분이 있습니다.]

물류 차질이 현실화하면서
경찰과 지자체의 대응도 강화됐습니다.

도로점거와 공장 출입로 봉쇄 등
불법행위를 막기 위해 경찰력이 보강됐고,
포항시와 구미시도
임시 운송차량 확보 등 총력 대응체젭니다.

[남병국 / 구미시 환경교통국장 : 화물연대 노조원이 주요 사업체 출입로 봉쇄 등이 우려되기 때문에 경찰서와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수송로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만약에 불법행위가 있어서 경찰에 고발조치가 되면 저희도 운행허가를 취소하도록 하겠습니다.]

한편, 정부는 파업 첫날 오후까지
물류에 큰 차질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문제는 파업 장기화 여부.

국내외 악재로 경제상황이 어렵고,
특히, 포항의 경우 
태풍 피해 복구가 덜된 마당에
물류까지 마비되면 
후유증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HCN NEWS 오승훈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