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으로 놀러오이소!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으로 놀러오이소!
  • 포항통
  • 승인 2019.05.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의 마음과 마음을 잇는! 구룡포에는 뭔가 특별한 게 있다!”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으로 놀러오이소!

 

 

▲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 전경

 

□ 구룡포 아라장터추진위원회(위원장 안주석)는 5월 18일(토) 포항 구룡포과메기문화관 잔디광장에서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을 연다. 
바다의 순 우리말 ‘아라’라는 이름을 따서 시작된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은 구룡포아동복지위원회의 후원으로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주 토요일 제 14회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를 진행한다.

□ 사람과 사람을 잇다!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 프리마켓에는 구룡포 새마을부녀회,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농협여성대학총동창회, 구룡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구룡포 여성합창단, 구룡포 여성체육회, 구룡포 여성회관, 문화가족, 구룡포 아동자치회, 한국과학기술고등학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등 지역 40개 단체와 지역주민들이 참여하여 판매, 물품 기부, 재능 기부 활동을 하게 된다. 구룡포의 특산물인 오징어, 문어를 비롯하여 시금치, 청보리, 막걸리, 감주, 해풍국수 등 구룡포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먹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맛볼 수 있다. 또한 아라예술촌, 문화마실, 예술작가 팀, 장터 옹 프리마켓 팀이 함께 참여하여 문화예술 체험을 할 수 있고, 작가들의 작품을 구입 할 수 있다. 


□ 과거와 오늘을 잇다! 
 특히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에서 발생한 수익금 전액은 구룡포 지역 내 아이들을 위한 아동놀이문화공간 운영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과거 동해 최대의 어업전진기지로 활성화된 중심지의 역할을 해오던 구룡포였으나 현재는 구룡포의 아동은 500명 남짓, 그마저도 변변한 놀이터가 없어 구룡포를 떠나고 싶어하는 아이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 지난 2019년 4월 10일 구룡포 지역주민들이 기금을 모아 아동들을 위한 “구룡포 꾸러기마을 돌봄터”를 열었다. 이에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 프리마켓’에서의 수익금은 “구룡포 꾸러기마을 돌봄터”운영비용에 전액 기부하여 구룡포 아이들이 꿈을 꾸며 성장하고 싶은 빛나는 구룡포를 선물하고자 한다. 

□ 구룡포에는 뭔가가 특별한 게 있다!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프리마켓은 단순한 벼룩시장을 넘어 구룡포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을 판매하고 그 수익금을 지역 아이들을 위해 기부한다는 점과 더불어 행사를 통해 지역 주민들이 서로 화합하고 ‘우리 마을의 아이는 우리가 지킨다’는 하나의 가치를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선선한 바닷바람을 고스란히 만끽할 수 있어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힐링’하는 시간이 필요한 분들이라면 구룡포 아라장터 ‘잇다 프리마켓’으로 놀러오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