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추가 '확진'..자가격리 어기고 포항 이동
포항 추가 '확진'..자가격리 어기고 포항 이동
  • 포항통
  • 승인 2020.02.2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포항지역 확진자가
27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모두 16명으로 늘었습니다.

27일에만 2명이 추가됐는데,
특히, 16번 확진자의 경우
자가격리 중에 대구에서 포항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돼
자가격리자 감시체계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지게 됐습니다.

장효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포항에 주소를 둔 15번 째 확진자는
북구에 사는 26살 남성입니다.

지난 15일 대구 신천지 워크숍에 참석했고,
18일부터 자가격리돼 특별한 동선은
없는 것으로 포항시는 파악했습니다.

문제는 16번 확진자입니다.

북구에 사는 27살 남성으로,
지난 16일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예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구시로부터
21일 자가격리 대상으로 통보 받았고,
몸에 이상증세가 나타나자
22일 아버지 차로 포항으로 먼저 이동 후
26일 정부 사이트를 이용해 전입신고 했습니다.

포항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하고,
성모병원 구급차 안에서 약을 처방 받았지만,
22일 오후 108번 버스를 타기도 했습니다.

자가격리자가 지침을 어기고
자기 의지대로 이동한 겁니다.

[싱크// 황병기 // 포항시 도시안전국장]"2월26일자 대구에서 포항 전입신고를 정부 2.4를 이용해 전입신고 했습니다. 22일 날 부친 차로 이동하고 108번 버스를 이용해 자택귀가했습니다."

이로써 포항에 주소를 둔
'코로나19' 확진자는 27일 오후 5시까지
모두 16명으로 불어났습니다.

27일 추가로 48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체채취만 482건에 달하고,
336명이 자가격리, 800명이 역학조사 중입니다.

26일까지 정부에서 받은
신천지교인 990명 가운데 2명을 제외한
988명에게 안내전화를 했고,
27일 추가로 359명의 명단을 받았습니다.

[싱크// 황병기 // 포항시 도시안전국장]"계속 통보가 더 오고 있습니다. 도에서 분류하면서 사실조사를 하다 보니까 이사람은 대구가 아니다 하면 추가로 포항시에 전달하고, 현재까지 통보온 인원인 1천349명까지 와 있습니다. 1차로 받은 게 990명 받았고.."

한편, 포항에 있는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
17곳을 폐쇄한 데 이어 시민들의 제보를 받아
추가 시설이 있는지도 파악할 계획입니다.

이와함께, 동선 공개가 아쉽다는 지적에 대해선
증상이 나타나야 전염 확률이 높은 만큼,
증상 후 검체 채취 하루전부터의 동선을
우선 공개한다고 해명했습니다.

HCN 뉴스 장효수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