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속 고3부터 등교수업 시작
긴장감 속 고3부터 등교수업 시작
  • 정필문
  • 승인 2020.05.2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두 달 넘게 미뤄졌던 등교 수업이 
고3 학생들부터 시작됐습니다.

고대하던 학교 생활이 시작된 건
다행이긴 한데,
아직 감염 우려가 여전한 만큼,
학교 현장은 첫날부터 긴장감이 감돌았습니다.

등교개학 소식 먼저
정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정으로 학생들이 들어오자
교사들이 박수를 쳐주며 격려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우여곡절 끝에
거의 80일이나 늦어진 학교 등교.

오랜 만에 다시 학교로 돌아온
학생들의 마음은 설렙니다.

[인터뷰 // 배준혁 // 포항고등학교]
"학교 엄청 오고 싶었어요. 공부도 더 하고 싶고, 친구들도 보고 싶었어요"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등교인 만큼,
방역 과정은
긴장의 연속이었습니다.

학생들이
학교 건물에 들어가기 전부터
거리두기와 발열체크,
또 자가진단 확인 등
절차가 이어졌습니다.

[현장음]
"건강 상태 설문조사 입력했어요?"

교실 책상 배치도
매뉴얼에 따라
학생들의 간격을 최대한 벌렸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학생들에 대한
방역 지침도 수시로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김영석 교장 // 포항고등학교]
"식당에서도 간격을 두고 자리를 다 배치해놨습니다. 교실에서도 사물함을 밖으로 빼고 가급적 거리를 많이 두려고 조치했습니다"

학생들도
방역수칙의 중요성을 공감했는데, 
앞으로 학교생활에
적잖은 제약이 예상됩니다.

[인터뷰 // 성민우 // 포항고등학교]
"마스크는 항상 꼭 끼고 있어야 할 것 같고, 화장실 가는 거나.. 쉬는 시간 이 때.. 교실에서 가만 있으려구요. 마스크 끼고.."

이날 경북에서는
185개 고등학교에서 2만2천여명의 고3 학생이
등교했습니다.

또 27일부터는
학년별로 순차적 등교가 시작되며,
학생 수가 많은 학교는
격일제, 격주제 수업이 허용됩니다.

그동안 등교수업 준비에
사활을 걸어온 경북교육청은
학생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임종식 // 경상북도교육감]
"열이 나는 학생들은 가정에서부터 등교하지 않도록 돼 있고, 등교하면서 바로 열 감지 카메라가 설치돼 있습니다. 그래서 체온에 이상 증세가 있을 때는 바로 귀가를 하도록 하고.."

초유의 온라인 수업과
거듭된 등교 연기 등
숱한 어려움 끝에
다시 문을 열게 된 학교 현장.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가운데,
이제 등교 수업의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HCN뉴스 정필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