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학교 조기 등교.. "코로나 걱정 없어요"
시골학교 조기 등교.. "코로나 걱정 없어요"
  • 정필문 기자
  • 승인 2020.05.2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코로나19로 미뤄져온 
학교 등교수업이
20일 고3 학생들부터 
시작됐는데요. 

고 3 뿐만 아니죠?

학생수가 적고 
지역사회 감염이 없는 
시골지역에서는 
초등학교도 일정을 앞당겨 
등교 수업에 들어갔는데,
학생수가 적어도 노심초사하고 있는 건
같습니다.

정필문기자의 보돕니다. 


[기사내용]
[리포트]

아침 등교시간
학교 건물 출입구에서
보건교사가 
학생들의 발열 상태를 
일일이 확인합니다. 
 
학생은 물론 교직원까지   
교내 출입하는 모든 사람들의 
발열체크를 하고,
체온도 기록합니다. 

지난 3월 돌봄교실을 운영할 때부터 
매일 이렇게 
발열 검사를 진행하고 있어,  
개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방역 하는데도 상당한 도움이 됩니다.  

[인터뷰 // 박지영 // 죽장초 보건교사]"열이 올랐을 경우에는 감기에 걸렸는지 몸 컨디션이 안 좋은지를 직접 체크하고 있고, 그렇게 함으로써 방역에 좀 더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학교의 전교생은 25명,
교사와 직원을 
합쳐도 50명 안팎으로,
도심 속 여느 학교보다
꼼꼼한 방역 관리가 
현실적으로 가능합니다. 

교실에도 
보통 열 명 이내의 학생들이 
수업을 받고 있어,   
'거리두기'를 하기에도
훨씬 용이합니다. 

이 때문에
이미 돌봄교실에  
상당수 학생들이 참여해왔고,   
20일 조기 등교수업에 대해서도  
학부모 다수가 찬성했습니다. 

[인터뷰 // 이용희 // 죽장초 부장 교사] "학부모님들께 등교 개학에 대해서 의견을 여쭈어 봤습니다. 그 결과 5월 20일 등교개학에 80% 찬성 의견을 주셨습니다. 또한 선생님들의 연수나 모의 훈련을 통해서 유사시에 신속하고 정확한 대처능력이 있다고 판단되어서.."

학생들 역시 
도시 학교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불안감이 덜한 편입니다.  

[인터뷰 // 이동호 // 죽장초]"마스크 선생님들 학생들 다 착용하고,손소독도 하니깐 괜찮은 것 같구요.."

[인터뷰 // 임진우 // 죽장초]"집에만 있으니깐 답답했었는데 학교에 나와 선생님도 뵈고, 친구들 얼굴도 보고 하니깐 기분이 엄청 좋았어요"
 
경북교육청은
학생수 60명 미만의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20일 일제 등교를 허용하기로 했는데,
경북에서는 
55곳이 여기에 동참했습니다. 

또 27일에도 
학년 구분 없이 
일제 등교를 하는 학교가
적잖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심 속 학교 대부분이 
불안과 긴장감 속에서 
등교를 맞이하고 있는 반면,
농어촌 시골 학교에서는
맞춤식 방역 체계를 갖추고 
일주일 먼저 교문을 열었습니다. 

HCN뉴스 정필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