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23℃
    미세먼지 좋음
    Y
  • 경기 24℃
    미세먼지 좋음
    Y
  • 인천 24℃
    미세먼지 좋음
    B
  • 광주 24℃
    미세먼지 좋음
    Y
  • 대전 24℃
    미세먼지 좋음
    Y
  • 대구 24℃
    미세먼지 좋음
    Y
  • 울산 23℃
    미세먼지 좋음
    Y
  • 부산 22℃
    미세먼지 좋음
    H
  • 강원 23℃
    미세먼지 좋음
    H
  • 충북 22℃
    미세먼지 좋음
    Y
  • 충남 24℃
    미세먼지 좋음
    Y
  • 전북 23℃
    미세먼지 좋음
    H
  • 전남 24℃
    미세먼지 좋음
    Y
  • 경북 24℃
    미세먼지 좋음
    Y
  • 경남 22℃
    미세먼지 좋음
    Y
  • 제주 20℃
    미세먼지 좋음
    H
  • 세종 24℃
    미세먼지 좋음
    Y
포항 이동 두리반 가정식 맛집
포항 이동 두리반 가정식 맛집
  • 이은미 시민기자
  • 승인 2020.09.01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둘이서 맛있는 그릇에 오손도손 담아 먹는 두리반!
포항 이동 가정식 맛집


포항 이동 두리반

070.8813.8092

.

.

경북 포항시 남구 대이로159번길 6-7

11:30 - 21:30
(일요일 휴무)

 

 

포항 이동 골목에 위치한 아담한

일식당&가정식 두리반.

돈가스도 있고 소바도 있고 우동도 있고.

초밥도 있는 일식당 같지만,

곤드레 밥, 게장 밥, 새우 밥, 버섯밥 또한 있는

가정식 식당이기도 합니다.

거기에 맞춤 도시락 포장까지 된다고 하니,

어떤 메뉴가 인기가 많은지,

뭐가 맛있을까? 감이 안 오더라고요.

일단 주차를 하였습니다.

다행히도 식당 앞 주차공간이 2~3대 정도는

가능해 보입니다^^

 

브레이크 타임도 없고,

일단 정성껏 맛있게 만들고

예쁘게 담아낸다고 하니,

맛깔스러운 한상이 기대되는 곳이었습니다.

 

들어가 보니 요즘 핫한 sns에서나 볼 수 있는

그런 감성 조명과 소품, 따스한 우드톤의

인테리어가 감탄사를 내뿜더라고요.

마치 잔잔한 재즈음악이

턴테이블에서 흘러나올 것만 같았던 분위기.

데이트하기 좋겠다~ 생각도 들었어요.



무엇이 대표 메뉴인지는 모르겠으나

언뜻 보니 솥밥은 꼭 먹어봐야 할 것 같았고,

초밥과 돈가스가 함께 세트로 있는

메뉴도 같이 시켜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메뉴판을 보면 일식과 가정식의

두 가지 메뉴였어요.



음식도 빛깔 좋은 그릇에 담아야

먹을 맛도 난다고,

아기자기하면서도 소담한 플레이팅이

가장 이목을 끌었으며,

가격대가 꾀나 있어서 일반 가정집에서도

사용하기 부담스러운 르쿠르제의 밥솥과

무쇠 그릇들이 눈에 띄었어요.

솥밥의 정석인 무쇠냄비를 사용한 것이죠.



돈가스와 초밥도 잘 담아냈으며,

양푼이 비빔밥 스타일을 좋아하는 취향이라면

아기자기함이 맞지 않을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정성껏 맛있게 만들고

예쁘게 담아낸다는 두리반의 슬로건은

아주 걸맞았어요.



초밥,돈가스,우동

가장 맛있다고 감탄이 느껴졌던 음식은

돈가스였습니다.

먹어보는 순간 "아~여기는 돈가스 맛집인가?"

생각이 들었고,

입에서 고기와 튀김이 사르르~ 녹는다는 말이

바로 이거구나! 싶었어요.

 

솥밥은 뚜껑을 열어보기도 아쉽게

너무 예뻐서 뚜껑을 열면

나비가 날아갈 것만 같았던 비주얼이었어요.

조심스레 기대하며 열어보니,

게장과 게살이 듬뿍 담긴

게장 솥밥이 기다리고 있더라고요.

 

준비된 간장은

간을 맞춰 먹으라는 뜻이었고,

국은 장국,

그리고 고기반찬도 빠지지 않았어요.



게살과 게장도 듬뿍듬뿍.

사실 처음에는 분위기와 플레이팅만 보고

빛 좋은 개살구가 아닐까 내심 의심도 들었는데

먹어보는 순간 맛 좋은 개살구였어요.

자극적이지 않은 건강함의 간이 잘 맞춰진

가정식이었지요.

 

간장도 야채를 다져 만든 양념간장이라서

양념장 하나도 정성이 들어갔구나 싶었어요.

대체적으로 장아찌도 간장도

많이 짜지 않은 적당한 입맛에 잘 맞춰진

간이었네요.

 

먹다 보면 심심한 솥밥에

맛을 더해 줄 반찬들이

결코 부실하거나 하찮지 않았으며,

깔끔하고 담백했어요.



초밥과 돈가스 세트메뉴를 먹다 보니

돈가스가 너무 맛있어서

이렇게 집에 돌아가기에는

저녁에 이 돈가스 맛이 계속 

아른거릴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추가로 돈가스만 따로 주문했습니다~

마음껏 먹고 싶었던 이유랄까요?^^



 

예전에 포방터 돈가스를 보면서

입에서 녹는 맛 이란 과연 무엇일까?

당최 궁금했는데,

그 맛과는 다르겠지만

퍽퍽하지 않은 고기에 튀김이 녹듯이 씹히는

이 식감은 그 누가 먹어도 맛있다고

칭찬할 것만 같았던 두리반 돈가스였어요.



가장 맛있게 먹었던 메뉴는

돈가스였네요.

그렇다고 게장 솥밥이 맛이 없었다는 것

전혀 아닙니다 ^^

돈가스가 의외의 맛으로 입맛을 사로잡아

메인일 수 있었던 솥밥이 잠시 뒤로 자리했네요.

솥밥은 곤드레도 많이 찾는다고 해요.

다음 찾았을 때 2번째 메뉴는 곤드레 솥밥과

돈가스가 될 것 같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