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4℃
    미세먼지 보통
    Y
  • 경기 6℃
    미세먼지 보통
    H
  • 인천 6℃
    미세먼지 보통
    H
  • 광주 8℃
    미세먼지 좋음
    H
  • 대전 8℃
    미세먼지 좋음
    Y
  • 대구 10℃
    미세먼지 보통
    H
  • 울산 11℃
    미세먼지 보통
    H
  • 부산 10℃
    미세먼지 보통
    H
  • 강원 3℃
    미세먼지 좋음
    Y
  • 충북 6℃
    미세먼지 보통
    Y
  • 충남 7℃
    미세먼지 보통
    Y
  • 전북 8℃
    미세먼지 좋음
    Y
  • 전남 6℃
    미세먼지 좋음
    H
  • 경북 10℃
    미세먼지 보통
    H
  • 경남 9℃
    미세먼지 보통
    R
  • 제주 10℃
    미세먼지 좋음
    R
  • 세종 7℃
    미세먼지 보통
    Y
경북 원자력 산업 위기.. 대비책 절실
경북 원자력 산업 위기.. 대비책 절실
  • 정필문 기자
  • 승인 2020.11.1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정부 탈 원전 정책으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신한울 3,4호기 사업 중단 등
경북지역 원자력산업이
유례 없는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원자력산업이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결코 적지 않기 때문에,
경북도는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정필문기자의 보돕니다. 


[기사내용]
[리포트]

탈 원전 정책으로 
사업이 중단된
울진 신한울 3,4호기의
발전사업 허가 유효기간은 
내년 2월 26일까집니다. 

남은 시간은 불과 100여일로 
이 때까지 
사업 실시계획 인가를 받거나 
허가 기간을 연장하지 못하면
3,4호기 사업은 
사실상 백지화 수순을 밟게 됩니다. 

영덕 천지원전 사업 백지화에 이어 
경주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이제 신한울 3,4호기마저 
취소될 처지에 놓인 겁니다. 

이 때문에 경북도는 그야말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3,4호기 건설재개를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경북도는 
단순히 경제적 이유 때문만이 아니라
저탄소 에너지 대안으로
원자력발전이 거의 유일하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 곽대영 과장 // 경북도 원자력정책과]"원전 건설 재개를 위해서 우리가 산업부에 11월 11일에 공문으로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저탄소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원전이 지속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건의도 하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신한울 3,4호기 중단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될,  
울진군과 한수원은 
정부를 상대로
이렇다 할 입장표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대신 민간단체인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가 나서
감사원에 3,4호기 중단의 위법성 검증 감사를 청구하는 등
사업 재개에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울진범대위는 사업허가 만료 전까지 
3,4호기 사업을 최대한 공론화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 장유덕 울진군의원 //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울진군민들은 신한울 3,4호기 약속원전의 이행을 줄기차게 주장할 것이고, 거기에 따른 절차적 오류라든가 그런 위법성 이런 부분에 국민적 관심을 이끌어내고 국민들 여러분께 호소를 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현 정권의
탈 원전 의지가 확고한 만큼
3,4호기 재개는 
불투명한 게 사실입니다.

따라서 탈 원전 정책의 피해를 
어느정도 보상 받고 대체할 만한
정부차원의 대규모 지원책을 받아내는 것 역시
중요한 과젭니다. 

이에 대해 경북도는 
탈 원전 피해와 관련한 특별법 제정이나
울진과 경주지역의 
국가산단 유치 등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곽대영 과장 // 경북도 원자력정책과]
"방사성 폐기물 지방세 과세라든지, 원전 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
원전공공기관 유치 등 보상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서, 정부의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입니다"

경북은 
전국 원전의 
거의 절반 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원전 산업 비중이 높기 때문에, 
탈 원전 정책의 최대 피해자로 꼽힙니다. 

[스탠드업]
"경북지역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던 원자력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피해를 최소화하고 또다른 성장 발판을 구축할 수 있는 대비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hcn뉴스 정필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